XIAOMI ROAD FC YOUNG GUNS 39, 여름밤 달굴 8경기 대진 확정!

2018-06-25 07:00

  



‘New Wave MMA’ ROAD FC (로드FC)가 약 1년 만에 강원도 원주로 돌아온다.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YOUNG GUNS 39에는 원주 출신 파이터들은 물론, ROAD FC 센트럴리그를 거쳐 프로 무대의 문을 두드리는 신예 선수들이 출전한다. 여름밤을 뜨겁게 달굴 16인의 출전 명단을 공개한다.



# 제 8경기 밴텀급 유재남 VS 한이문
메인이벤트로 ‘더 솔로’ 유재남(31, 로드짐 원주 MMA)과 ‘원조 근자감’ 한이문(25, 팀 피니쉬)이 대결한다.

올해로 프로 데뷔 6년차를 맞은 유재남은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인상 깊은 활약을 이어오고 있다. 최근 4연패로 잠시 주춤했지만, 지난해 8월 XIAOMI ROAD FC YOUNG GUNS 35에서 사츠마 타츠히토를 1라운드에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제압하며 부활에 성공했다. 

이에 맞서는 한이문은 ‘주먹이 운다’에 출연해 프로 파이터의 꿈을 이뤘다. ROAD FC 데뷔 이후 4승 3패 1무의 전적을 기록한 후 군에 입대했다. 지난해 전역한 한이문은 이번 경기를 통해 약 2년 9개월만에 케이지로 복귀한다.



# 제 7경기 라이트급 김형수 VS 전창근
1승 1패 1무로 마무리한 ‘주먹이 운다’ VS ‘겁 없는 녀석들’ 대결의 승부를 결정짓기 위해 ‘주먹이 운다’ 출신 ‘시민 영웅’ 김형수(30, 김대환MMA)와 ‘겁 없는 녀석들’ 우승자 ‘격투 천재’ 전창근(28, BNM 멀티짐)이 맞붙는다.

김형수는 ‘주먹이 운다’ 출연 당시 과거 성추행범을 잡았던 사실이 알려져 ‘시민 영웅’이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지난 2015년 3월 ROAD FC 프로 무대에 입성했다. 지난해 12월 일본 링스X아웃사이더 대회에 출전, 링스 웰터급 챔피언을 상대로 1라운드 TKO승을 거두며 레슬링 기술에 비해 다소 아쉬웠던 타격 기술을 보강했다는 평을 받았다.

지난해 방송된 대한민국 최초의 지상파 격투 오디션 ‘겁 없는 녀석들’에서 우승을 차지한 전창근은 이번 경기를 통해 ROAD FC에 데뷔한다. ‘겁 없는 녀석들’에서 특유의 자신감으로 스스로를 ‘격투 천재’라고 소개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도전을 거듭, 우승까지 차지해 ‘격투 천재’임을 증명해냈다.



# 제 6경기 플라이급 곽종현 VS 박수완
‘리틀 김수철’ 곽종현(24, 로드짐 원주 MMA)은 지난 2013년 프로 데뷔 후 2015년까지 꾸준히 경기에 출전하며 성장해온 파이터다. 김수철과 같은 팀 소속이며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상대에게 돌진하는 스타일이다. 지난 5월 XIAOMI ROAD FC 047에서 중국의 알라텅헤이리를 상대로 화끈한 난타전을 선보인 바 있다.

박수완(28, 싸비MMA)은 ROAD FC 센트럴리그를 거쳐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데뷔전에서 물러서지 않고 돌진하며 상대를 압박, 경기를 리드해 승리를 거뒀다. 현재 프로 전적 1승 1무 1패를 기록하고 있는 박수완은 이번 경기를 통해 반드시 1승을 챙기겠다는 각오다.



# 제 5경기 밴텀급 김이삭 VS 바산쿠 담란푸레브
삼보 베이스 두 파이터의 대결, 김이삭(21, 팀 스트롱울프)과 몽골의 바산쿠 담란푸레브(34, SHIREN BEELII)가 주인공이다. 두 선수 모두 삼보 무대에서 활약했던 경험이 있다. 김이삭은 MMA 무대로 전향해 2승을 기록하며 파이터로서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다. 바산쿠 담란푸레브는 MGL, RUFF, 레전드FC 등에서 활동했으며 스탠딩 타격전을 선호하는 스타일이다.



# 제 4경기 밴텀급 바크티야르 토이츠바에브 VS 정상진
키르기스스탄의 바크티야르 토이츠바에브(26, TEAM JASH-KUCH)는 이번 경기가 ROAD FC 데뷔전이다. 피니쉬율이 높은 편으로, 화끈한 경기를 선보이곤 한다. ROAD FC 센트럴리그 토너먼트에서 우승을 차지해 프로 무대로 올라온 정상진(36, 팀 코리아MMA)은 킥복싱을 베이스로 타격에 능하며 그라운드 기술도 겸비했다.



# 제 3경기 페더급 백승민 VS 권도형
약 2년 8개월 만에 케이지로 돌아오는 백승민(32, 코리안좀비 MMA)은 큰 키를 활용해 거리 싸움에 능하며 날카로운 타격 기술을 갖췄다. 권도형(22, 팀혼)은 일본과 중국의 여러 단체에서 7전을 치른, 나이에 비해 경험이 많은 선수다. 이번 경기를 통해 ROAD FC에 데뷔한다.



# 제 2경기 밴텀급 박재성 VS 안태영
레슬링 베이스의 박재성(23, 로드짐 원주 MMA)은 그라운드 상황에서 빛을 발한다. 스탠딩 상황에서도 물러서지 않고 압박하는 전형적인 돌격형 파이터. 안태영(31, 싸비MMA)은 ROAD FC 센트럴리그에서 4연승을 기록하며 YOUNG GUNS 진출권을 획득, ROAD FC 프로 무대에 입성하게 됐다.



# 제 1경기 무제한급 이한용 VS 진익태
이번 대회의 유일한 무제한급 경기로 이한용(18, 로드짐 원주 MMA)과 진익태(26, 구미 쎈짐)가 만난다. 이한용은 타격이면 타격 레슬링이면 레슬링 거침없이 맞서 싸우는 겁 없는 10대다. 진익태는 킥복싱과 태권도 대회에서 여러 차례 좋은 성적을 거둔 바 있으며 MMA 1전 경험이 있는 신예다. 두 선수 모두 ROAD FC 센트럴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해 프로 무대에 데뷔하게 됐다.

한편 ROAD FC는 역대 최고의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ROAD TO A-SOL’을 4강전까지 진행했다.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가 결승에 진출했다. 두 파이터의 대결에서 이긴 승자는 ‘끝판왕’ 권아솔과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XIAOMI ROAD FC 048 /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
[미들급 통합 타이틀전 차정환 VS 최영]
[미들급 TBA VS 양해준]
[아톰급 이예지 VS 아라이 미카]
[미들급 라인재 VS 전어진]
[라이트급 신동국 VS 하야시 타모츠]
[미들급 김대성 VS 이종환]

[XIAOMI ROAD FC YOUNG GUNS 39 /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
[밴텀급 유재남 VS 한이문]
[라이트급 김형수 VS 전창근]
[플라이급 곽종현 VS 박수완]
[밴텀급 김이삭 VS 바산쿠 담란푸레브]
[밴텀급 바크티야르 토이츠바에브 VS 정상진]
[페더급 백승민 VS 권도형]
[밴텀급 박재성 VS 안태영]
[무제한급 이한용 VS 진익태]

 

뒤로가기

INSIDER 전체보기

100만불 토너먼트 ‘끝판왕’ 권아솔을 만나기 위한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여정
    ROAD FC (로드FC)의 글로벌 프로젝트 ‘ROAD TO A-SOL’이 마지막 경기만을 남겨놓고 있다. 지난달 23일 굽네몰 ROAD FC 052에서 만수르 바르나위(27, TEAM MAGNUM/TRISTAR GYM)가 샤밀 자브로프(35, AKHMAT FIGHT CLUB)를 꺾으며 ‘끝판왕’ 권아솔(33, 팀 코리아MMA)의 상대로 결정됐다. 두 파이터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3에서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을 치른다. 권아솔을 만나기 위해 만수르 바르나위가 거쳐온 수많은 과정들은 어땠을까.   ▲ 지역예선부터 본선에 결승전까지 모두 패스   ‘끝판왕’ 권아솔을 만나기 위한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여정은 인터내셔널 예선 B조부터 시작됐다. 만수르 바르나위는 인터내셔널 예선 B조부터 본선 16강, 8강, 4강에 결승전까지 모두 통과해야 했다. 경기수로 따지면 5경기에서 한 번도 패하지 않아야하는 권아솔을 만날 수 있는 가시밭길이었다.   만수르 바르나위가 가진 100만불 토너먼트 첫 경기는 2017년 4월 15일 ROAD FC 038 인터내셔널 예선 B조. 기원빈을 상대한 만수르 바르나위는 1라운드가 끝나기도 전인 4분 46초 만에 기원빈을 꺾었다. 이날 만수르 바르나위는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보여줬는데, 이 경기가 만수르 바르나위의 리어네이키드 초크쇼 시발점이다.       예선을 가볍게 통과한 만수르 바르나위는 약 3개월 뒤 ROAD FC 040에서 김창현과 본선 16강전으로 대결했다. 김창현은 그라운드 기술이 뛰어나 ‘미스터 암바’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선수다. 이 경기에서도 만수르 바르나위는 백 포지션을 점령, 김창현을 공략하더니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경기를 끝냈다.    8강전에서는 타격도 보여줬다. ‘몽골 복싱 국가대표 출신’ 난딘에르덴과 대결해 더티 복싱으로 데미지를 줬다. 타격에서 난딘에르덴이 흔들리는 모습은 좀처럼 드문 일. 만수르 바르나위는 타격에서 우위를 점한 뒤 그라운드 상황에서 또 다시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승리를 가져갔다.      4강전에서도 그의 리어네이키드 초크는 멈추지 않았다. 그라운드 기술이 좋은 시모이시 코타를 경기 내내 괴롭히더니 백 포지션을 점령해 목을 조르며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전까지 100만불 토너먼트 모든 경기를 1라운드에 끝냈던 만수르 바르나위가 3라운드까지 가며 다소 고전하는 듯 했지만, 승리를 가져간다는 건 변함없었다.   가장 최근에 열렸던 지난달 23일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 샤밀 자브로프와의 대결은 만수르 바르나위 입장에서 최대 고비였다. 그는 2라운드까지 테이크 다운을 지속적으로 허용하며 이전까지와는 다른 양상으로 힘들어했다. 그럼에도 만수르 바르나위는 하위 포지션에 깔려있음에도 스윕해 상위 포지션을 점령하는 엄청난 스킬로 샤밀 자브로프를 당황시켰다. 3라운드에서는 플라잉 니킥을 상대 안면에 적중, 순식간에 경기를 종료시켰다. 3라운드 시작 후 불과 40초 만에 벌어진 일이었다.   ▲ 조용하지만 확실한 피니쉬 능력 갖춰   앞서 설명했던 5경기 동안 만수르 바르나위는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줬다. 주특기라고 할 수 있는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4경기 연속으로 보여줬고, 안정적으로 경기를 풀어가며 빈틈을 보이지 않는 상대를 순식간에 KO시키는 피니쉬 능력도 증명했다. 스탠딩과 그라운드 상황에서 모두 상대를 끝낼 수 있다는 경쟁력을 보여준 셈이다.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이라는 이유도 있었지만, 만수르 바르나위의 플라잉 니킥 KO는 이미 예고됐다는 점에서 그의 작전 수행능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 수 있다.     만수르 바르나위는 결승전이 진행되기 3일 전 진행한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 기자회견 및 공개훈련 현장에서 플라잉 니킥을 공개했다. 당시 수차례 플라잉 니킥을 연습한 만수르 바르나위는 엄청난 정확도와 파워를 자랑했다. 왼쪽 무릎으로 페이크 모션을 준 뒤 오른쪽 무릎으로 니킥을 시도, 상대의 타이밍을 뺏으며 디펜스를 완전히 무너뜨리는 작전이었다.    실제로 만수르 바르나위는 공개훈련에서 보여준 플라잉 니킥을 그대로 성공시키며 준비된 작전의 완벽한 승리였다는 걸 보여줬다. 샤밀 자브로프가 실신하자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급히 케이지를 뛰어넘어가 형의 상태를 체크할 정도로 완벽한 기술이었다. 현장에서 경기를 본 모든 사람들도 놀란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의 대결은 이미 시작   경기가 끝난 후 만수르 바르나위는 권아솔과 만나는 대면식을 가졌다.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이 결정되며 두 파이터의 대결이 이미 시작됐다는 걸 의미하기도 했다.   현장에서 권아솔은 “멋있게 잘 끝냈다. ROAD FC에서 이렇게 멋진 경기를 해줘서 감사하다. 다음 경기는 만수르가 (케이지에서) 누워있게 될 거다”라며 칭찬과 동시에 본인의 KO 승리를 예고했다.   화려하게 승리했음에도 만수르 바르나위는 침착했다. “경기에서 승리해 기쁘고 자신감이 넘친다”며 여유를 보인 것도 잠시 “마지막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돌아가서 열심히 훈련할 계획이다. 파리로 돌아가 팀원들과 함께 권아솔 경기 영상들을 보며 권아솔의 장단점을 파악해 훈련할 생각이다.”라며 다음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권아솔도 만수르 바르나위에 대한 분석을 끝낸 모습이었다.     권아솔은 “장단점이 확실히 분리된 선수”라며 “만수르 (바르나위)가 잘하는 공격의 포인트만 길을 잘 차단하면 오히려 더 쉽게 경기를 풀어나갈 수 있는 선수다. 제주도는 수학여행으로만 가봤다. 수학여행 간다는 기분으로 놀다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은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린다. 승리하는 파이터는 80만 달러의 상금과 ROAD FC 라이트급 챔피언 벨트, 그리고 ROAD TO A-SOL 우승 트로피까지 차지한다. 최종전이 열리는 대회, 굽네몰 ROAD FC 053은 ROAD FC 역사상 처음으로 제주도에서 개최된다. 대한민국 MMA 역사에 길이 남을 이 경기에서 정상에 서는 파이터는 누가될까.    [굽네몰 ROAD FC 053 /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 권아솔 VS 만수르 바르나위]   ⓒ 'New Wave MMA' ROAD FC(http://www.roadfc.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