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1위 함서희, 12월 15일 ROAD FC 051 XX에서 박정은과 2차 방어전

2018-11-05 10:00

 

 

ROAD FC (로드FC)12월 대회가 여성부리그인 ROAD FC XX로 확정됐다. 세계랭킹 1위 함서희(30, 팀매드)가 메인 이벤트로 출격한다.

 

ROAD FC12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XIAOMI ROAD FC 051 XX를 개최한다. 여성부리그 출범 후 세 번째 대회로 ROAD 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의 2차 방어전이 열린다.

 

현재까지 XIAOMI ROAD FC 051 XX3개의 대진이 확정됐다. 메인 이벤트 아톰급 타이틀전에서 함서희가 박정은(22, 팀 스트롱울프)과 대결한다. ROAD FC 대회 역사상 첫 국내 여성 파이터들 타이틀전이다.

 

함서희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여성 파이터로 세계랭킹 1위다. 오랜 경험에 강력한 타격, 그라운드 기술까지 더해져 세계에서 적수가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ROAD FC 아톰급 타이틀전에서 일본의 쿠로베 미나를 꺾고 챔피언이 된 뒤 진 유 프레이도 KO로 제압해 1차 방어에 성공했다.

 

상대인 박정은은 삼보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의 파이터다. 2015ROAD FC에 데뷔한 뒤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경기에 출전, 경험을 쌓아왔다. 강한 상대와의 경기에서도 물러서지 않는 패기가 인상적이다.

     

 

  

이예지(19, Team J)와 이수연(24, 로드짐 강남 MMA)의 대결도 결정됐다. 이예지는 ROAD FC 센트럴리그 출신으로 프로 무대에서는 여고생 파이터로 주목 받았다. 그라운드 기술이 장점으로 암바가 주특기다. 데뷔전에서 일본의 베테랑 시나시 사토코와 대결해 패했지만 선전하며 기대를 모았다. 2년 뒤 진행된 재대결에서는 발전된 기량으로 승리하며 지난 패배를 설욕했다.

 

이수연은 지상파 최초의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 <겁 없는 녀석들>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예쁜 외모로 꽃미녀 파이터라고 불렸고, 프로그램 내에서 타격전도 마다하지 않으며 근성도 있다는 걸 보여줬다. 주짓수 블루벨트의 파이터로 데뷔전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지막으로 케이지의 악녀홍윤하(29, 송탄MMA 멀티짐)와 백현주(20, 광주승리짐)의 대결이 확정됐다. 홍윤하는 ROAD FC 센트럴리그를 거쳐 ROAD FC 프로무대에 진출했다. 케이지의 악녀라는 별명이 말해주듯 악바리 근성이 돋보인다. 주짓수 퍼플벨트로 그라운드 기술이 장점이지만, 타격전도 마다하지 않으며 화끈한 경기를 보여주는 선수다.

 

백현주도 ROAD FC 센트럴리그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프로 무대로 올라온 파이터다. 타격전은 물론 그라운드 상황에서도 악착같은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스타일이다. 아직 프로 무대에서 승리를 거둔 적은 없지만 매경기 발전하고 있어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파이터다.

 

[XIAOMI ROAD FC 051 XX / 1215일 그랜드 힐튼 서울]

[아톰급 타이틀전 함서희 VS 박정은]

[아톰급 이예지 VS 이수연]

[아톰급 홍윤하 VS 백현주]

 

'New Wave MMA' ROAD FC( http://www.roadfc.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INSIDER 전체보기

[맞짱의 신 첫 방송 D-12] 북파공작원, 야쿠자 등 ROAD FC 데뷔한 오디션 스타 1편
    2010년 출범된 ROAD FC는 지금까지 꾸준히 ‘종합격투기 대중화’를 목표로 달려왔다. CJ ENM <주먹이 운다> 시리즈를 시작으로, MBC <겁 없는 녀석들>, 그리고 SBS 미디어넷 <맞짱의 신>이 2월 22일 SBS Fil UHD 채널에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수많은 스타들이 탄생, ROAD FC 케이지에 올랐다. 그동안 ROAD FC를 빛낸 격투 오디션 스타들은 누가 있을까.       ‘북파공작원’ 김종대    김종대는 북파공작원 HID (Headquarters of Intelligence Detachment) 출신의 파이터다. 주먹이 운다 시즌1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ROAD FC 케이지에는 2011년 처음으로 올라 총 5경기에 출전, 3승 2패를 거뒀다. 5경기 중 판정이 단 한 경기에 불과할 정도로 화끈한 경기가 김종대의 스타일이다.   ‘키보드 워리어’ 김승연   주먹이 운다 시즌4에 출연한 김승연은 ‘키보드 워리어’라는 캐릭터로 인기를 끌었다. 격투기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키보도 10단이라고 밝혔다. 재밌는 캐릭터의 김승연은 실력도 갖췄다. 극진공수도를 수련해 운동 센스와 기본기를 갖췄고, 주먹이 운다 시즌4 우승까지 거머쥐며 승승장구 했다. 주먹이 운다 우승 후 ROAD FC에 데뷔한 김승연은 첫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다 2연패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매력적인 파이터다. 현재는 건강 문제로 휴식기를 가지며 요식업 CEO,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다.   ‘야쿠자’ 김재훈   김재훈은 주먹이 운다가 낳은 최고의 흥행 카드라고 불려도 손색없는 파이터다. 주먹이 운다 시즌3에 출연할 당시 전직 야쿠자라는 걸 공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검도 유망주로 일본으로 유학을 갔다가 야쿠자 회장에게 스카우트돼 조직 생활을 하다가 모두 정리하고 한국으로 돌아와 생활하고 있다. ROAD FC에는 2014년 데뷔해 4경기를 치러 현재까지 승리가 없다. 승리는 없지만, 그의 경기는 언제나 팬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고, ‘52연타’라는 궁극기를 보유하기도 했다.     ‘꽃미남 파이터’ 권민석   입식격투기 챔피언 출신의 권민석은 격투 오디션 사상 가장 잘생긴 파이터로 꼽힌다. 입식격투기 4개 체급 챔피언이자 최연소 챔피언의 경력을 가지며 실력도 출중하다. 2015년과 2016년에 각각 한 경기씩 ROAD FC 경기를 뛰었는데, 현재는 로드짐 구의점을 운영, 체육관 관장으로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다.      주먹이 운다 시즌3 출연 김용근   김용근은 주먹이 운다 시즌3에 출연한 파이터다. 주먹이 운다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지만, 자신에게 의미가 있었던 시절이라며 동기부여가 됐음을 밝히기도 했다. 김용근은 ROAD FC에서 프로 파이터로 생활, 현재 2승 3패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주먹이 운다 시즌1 출연 김은수   주먹이 운다 시즌1에 출연한 김은수는 육군 특전사 출신의 파이터다. 군대에 입대하는 날 어머니가 암 수술을 했고, 레바논에 6개월 파병에 갔다 와서는 친누나가 암에 걸렸다. 다행히 현재 어머니와 누나는 완치해 건강하게 살고 있다. 주먹이 운다 출연 당시 육군 특전사 선배 박정교와의 친분이 공개되기도 했다.   한편 ROAD FC (로드FC)와 (주)PLAY1이 공동 제작하는 <맞짱의 신>은 22일 밤 12시 SBS Fil UHD에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ROAD FC 상반기 일정][맞짱의 신 / 2월 22일 밤 12시 SBS Fil UHD 첫 방송][굽네몰 ROAD FC 058 / 4월 18일 인천 계양체육관][굽네몰 ROAD FC 059 / 5월 16일 서울 장충체육관][제 6회 WFSO 세계 종합격투기 대축제 / 7월 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굽네몰 ROAD FC 060 / 7월 11일 원주 종합체육관]   ⓒ 'New Wave MMA' ROAD FC(http://www.roadfc.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세히 보기